제2 경춘국도 노선?… 내년 6월까지 확정
국토교통부, 제2 경춘국도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 착수
 
김희우

2 경춘국도(남양주-춘천)의 노선이 내년 6월이면 확정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21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 주재로 제2 경춘국도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기본설계 추진 방향과 향후 일정 등을 논의했다.

 

2 경춘국도 건설은 급증한 서울-춘천고속도로 교통량 분산을 위해 제기됐다.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와 춘천시 서면 당림리 사이 33.7구간을 4차로의 자동차전용도로로 잇는 사업으로 지난해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됐다.

 

총사업비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과정을 거쳐 1845억원 규모로 도출됐다.

 

200억원이 정부의 올해 예산으로 확정됐다.

 

이 사업은 신설 도로가 경기·강원, 남양주·가평·춘천 지역을 통과함에 따라 해당 지역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이해·요구가 다소 상이하고, 특히 해당 지자체와 주민 등으로부터 노선에 대한 여러 의견이 제시됐다.

 

가평군은 자체 노선(남이·자라섬 우회안)을 마련해 강력하게 제기하기도 했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6월까지 진행되는 기본설계 용역을 통해 제2 경춘국도의 구체적인 노선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으로 노선을 선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관련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2 경춘국도 건설은 늦어도 내년 하반기 중 기본설계 과정이 끝나면 2022년 말까지 실시설계 과정이 이어지고 2023년에는 공사 착공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1/21 [12:4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