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구리 확진자 동선 공개
병원 3곳·음식점·마트 방문…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도
 
김희우

구리시에 거주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7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됐다.


그러나 귀국 후 이틀간 등 몇몇 동선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17
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 세미나에 다녀온 38세 한국인 남성이다. 구리시민이며, 현재 고양시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돼있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5SNS에 공개한 바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달 24일 귀국 후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와 인근 식당에서 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발열 등이 있어 시내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진찰을 받았다. 그러나 검사 결과 단순 발열로 나와 택시를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이 당시 중국이 아닌 싱가포르 방문자라는 이유로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이어 27일 시내 의원에서 진찰을 받은 뒤 약국에서 약을 처방받았으며, 29일에는 시내 음식점 1곳과 마트 1곳을 다녀오기도 했다.

 

열이 내리지 않자 이 남성은 이달 3일 시내 또 다른 의원을 찾아 진찰받은 뒤 약을 처방받았다.

 

이때까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지 않았다.

 

이날 지하철을 타고 서울 광진구에서 볼일을 본 뒤 버스를 타고 귀가한 이 남성은 집에 와서 싱가포르 세미나에 함께 참석한 말레이시아인이 신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이 남성은 다음날인 4일 택시를 타고 시내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하루 뒤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곧바로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구리시는 이 남성의 동선을 확인한 즉시 시내 의원 2곳에 대해 폐쇄 조치했으며 종합병원 응급실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공개된 17번 확진자 동선 [안승남 구리시장 SNS 캡처]   

기사입력: 2020/02/05 [13:3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