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괄 예타’ 5차 국도·국지도 계획
 
김희우

5차 국도·국지도(국가지원지방도) 건설 5개년 계획(2021~2025) 수립 향방에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앞서 조응천(민주·남양주갑) 국회의원이 지난달 밝힌 바대로 기획재정부(KDI 수행)의 일괄 예비타당성 조사(예타)가 본궤도에 오른다.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는 앞으로 약 9개월에 걸쳐 진행할 연구용역을 발주, 현재 입찰공고를 앞두고 있다.

▲KDI 예타 경기도 대상사업 32개 노선  

 

이번 예타 대상사업 명단에는 남양주 관련해서 국도 45호선 조안-화도 국지도 98호선 수동-청평 국지도 86호선 와부-화도(2) 국지도 86호선 일패-와부 등 모두 4개 사업이 이름을 올렸다.

 

먼저 국도 사업은 왕복 2차로라 주말마다 나들이 차량이 몰리면 극심한 정체 현상을 피할 수 없는 조안면~화도읍(금남리) 14.86구간을 4차로로 확장하는 것으로 총 2122억원에 달하는 사업비가 소요된다.

 

국지도 98호선은 수동면~가평군 청평 7.47구간을 왕복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는데 총 1289억원이 소요되는 사업이다 .

 

현재 4차로로 추진되고 있는 오남-수동 국지도 건설공사와 맞닿아있다.

 

국지도 86호선의 경우는 각각 와부읍~화도읍(차산리) 8.68연장의 왕복 2차로를 정비(개량)하거나 왕복 2차로인 4.26구간을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각각 1402억원과 887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며, 와부-화도(2) 사업은 도로가 폭이 좁고 곡선 구간이 많아 운전자 안전을 위협한다는 지적에 따라 필요성이 제기됐다.

 

조 의원은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사업이 포함되지 않으면 사업추진이 불가능해 계획에 필수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면서 기획재정부 심사와 확정에 이르기까지 고삐를 놓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법정계획 중 하나인 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은 예타 과정을 거쳐 계획에 반영될 사업들이 정해지면 이르면 연내 고시에 이른다.

 

기사입력: 2020/02/11 [10:3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