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공석’ 남양주도시公 사장 모집
13일 사장 모집 공고… 3월3일 지원서 접수 마감 후 서류·면접심사
 
김희우

남양주도시공사 CEO가 새로운 얼굴로 바뀐다

 

정건기 5대 사장이 갑작스럽게 지난해 8월 자리를 떠난 지 약 6개월 만인 13일 사장 모집이 공고됐다.

 

정 전 시장은 41 경쟁률을 뚫고 201895대 사장으로 취임했으나 지난해 8월 일신상의 사유로 남양주시에 사직서를 제출해 보장받은 3년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부터 남양주도시공사는 사장 직무대행(류성택 시설복지본부장) 체제로 운영돼왔다.

 

신임 사장은 앞으로 33일까지 지원서 등 접수 기간이 종료되면 이후 서류·면접심사 과정을 거쳐 합격자가 가려진다.

 

서류심사를 통해 4명으로 줄어드는 지원자들은 다시 면접심사로 2명으로 압축된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공사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임명권자인 시장에게추천하면 시장이 최종 임용대상자를 결정한다.

 

지원 자격을 살펴보면 공무원 또는 민간 근무경력 15년 이상으로 관련 분야 경력 8년 이상(박사학위 소지자는 근무경력 12, 관련 분야 경력 5년 이상), 관련 분야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자로 국가 공공기관 및 지방공사·공단 또는 민간기업(상장기업,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 임원급 이상 또는 선임연구위원·부교수 이상 경력 3년 이상, 관련 분야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자로 2급 이상 또는 이에 상당하는 경력자(공무원 경력), 관련 분야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자로 4급 이상 또는 이에 상당하는 직위에서 3년 이상 근무한 공무원 등이다.

 

임용 기간은 마찬가지 임용일로부터 3년이다.

 

남양주도시공사는 이석우 전 시장 재임 초기인 200711월 전국 최초로 공사·공단 통합형지방공기업으로 출범했다.

 

당시 임명된 염형민 초대 사장의 뒤를 이어 원현수 전 사장이 201122대 사장으로 취임해 3년 임기에다 1년 연임까지 더해 4년간 업무 전반을 총괄했다.  

 

이후 201523대 사장으로 취임해 20183년 임기를 모두 채운 뒤 다시 이석우 전 시장으로부터 4대 사장 임명장을 받았던 이기호 전 사장이 조광한 시장 취임과 함께 돌연 그만두기에 이르렀다.


기사입력: 2020/02/13 [09:0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