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 열람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지난해 대비 5.99% 뛰어
 
성우진
올해 전국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 대비 5.99% 뛰었다.


특히 정부가 15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의 공시가격을 집중적으로 끌어올려 강남구 25.57% 등 서울이 14.75%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1일을 기준 전국 공동주택 1천383만가구 공시가격(안)에 대한 소유자 열람 및 의견청취를 19일부터 4월8일까지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공시가격은 지난해 말 시세에 시세구간별 현실화율(공시가격/시세) 기준 적용으로 산정됐다.


정부는 시세 9억∼15억원 70%, 15억∼30억원 75%, 30억원 이상 80% 현실화율 목표를 설정하고 현실화율이 낮은 주택의 공시가격을 집중적으로 끌어올렸다.


9억원 미만 주택은 시세 상승분 만큼만 공시가격에 반영했다.

이는 앞서 국토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격 신뢰성 제고방안에서 밝힌 내용대로다.


따라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지난해 5.23%보다 0.76%포인트 높아졌다.


시·도별로 서울(14.75%)의 공시가격 변동률이 가장 컸고 경기도는 2.72%로 집계됐다. 

올해 고가 부동산 위주로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많이 오름에 따라 이에 근거해 부과되는 세금도 적잖이 상승할 전망이다.


1주택자가 수도권에 보유한 아파트 공시가격이 지난해 20억8천만원에서 올해 27억4천만원으로 올랐다면 보유세의 경우 1천330만원에서 1천970만원으로 640만원 불어난다. 건강보험료는 25만원에서 27만9천원으로 2만9천원 오른다.

국토부는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대한 소유자 의견청취,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29일 결정·공시할 예정이다.


소유자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에서 19일 0시부터 열람할 수 있다.


결정·공시 이후에는 5월29일까지 한 달간 이의 신청이 가능하다.


기사입력: 2020/03/18 [15: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