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남양주 확진자 11명
9번째 의정부 거주자 이어 별내동과 화도읍서 확진자 발생
 
김희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남양주에서 총 11명으로 늘었다.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다산동 거주자 이전 의정부시 거주자가 최초 인지 보건소 기준에 따라 남양주 9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어 별내동(별내중앙로 58번길) 거주 35세 여성 펜싱 국가대표 선수 A씨와 화도읍(이안아파트) 거주 51세 여성 B씨가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헝가리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참석한 후 지난 15일 귀국했다.

 

이후 동료의 확진 소식을 접한 뒤 18일 오전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과정을 거쳐 오후 92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밀접접촉자는 일단 배우자 1명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귀국 직후 진천 선수촌에 도착해 잠시 머물렀으며 이후에는 대부분 별내동 자택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은 B씨는 분당 제생병원 간호사로 이날 직장 동료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오전 검체채취 과정을 거쳐 18일 오후 74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
씨는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으로 호송됐다.

가족 2명의 경우 다행히 음성으로 판정됐다.

 

앞서 B씨는 17일 자차로 직장인 성남과 화도읍 자택을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이들의 주요 동선 방역을 완료하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3/19 [08:2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