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독’ 메탄올 뿌리다 중독 증상
국내 첫 오용 사례 발생… 안전보건공단 “신경손상 유발 독성물질”
 
김희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한다며 메탄올(공업용 알코올)을 썼다가 중독 증상을 보여 병원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남양주 거주 40대 여성 A씨의 사례로 지난 7일 자신의 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을 위해 메탄올을 물에 타 분무기로 가구와 이불 등에 10여차례 뿌렸다. 

메탄올과 물을 9대 1 비율로 섞은 것으로 파악됐다.

실내에 찬 메탄올 증기를 마신 A씨는 복통, 구토, 어지럼증 등 급성 중독 증상을 보였다. 

함께 있었던 자녀 2명도 비슷한 증상을 겪었으며, 다행히 A씨가 자녀들을 데리고 가까운 병원으로 가 응급 처치를 받았다.

A씨는 사흘이 지난 10일 안전보건공단에 관련 문의를 했다. 공단 측은 메탄올을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메탄올을 써서는 안 된다고 안내했다.

메탄올의 경우 인화성이 강한 무색 액체로, 눈과 호흡기를 자극하고 장기간 또는 반복 노출되면 중추신경계와 시신경에 손상을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라는 것이 공단 측의 설명이다.

코로나19 방역용으로 메탄올을 쓴 데 따른 중독 사고는 이란에서 여러 건 발생했지만 국내에서 알려진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에서는 수십명이 몸속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죽인다며 메탄올을 마셔 숨지기도 했다.
기사입력: 2020/03/22 [15:1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