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 총괄계획가 선정·위촉
 
김희우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가 정해졌다.

 

도시계획 분야 김기호 서울시립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교통, 건축, 환경, 산업, 토목, 부동산, 도시설계 등 모두 8개 분야 8인으로 꾸려졌다.

 

도시설계 분야는 ‘3기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공모 최우수 당선작을 낸 김현무 대표(()사이트랩,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가 총괄계획가로 선정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3기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공모를 완료한 데 이어 1일 총괄계획가를 위촉한다.

 

총괄계획가(MP)란 지구계획 수립 과정 전반에 참여하고 신도시 계획 및 개발의 일관성을 관리하는 전문가를 일컫는다.

 

국토교통부의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에 따라 330이상 공공주택지구 사업에서는 반드시 운영해야 한다.

 

LH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지구계획 수립 단계에서 요구되는 도시조성 전 분야에 걸친 전문가 자문 역할을 바로 총괄계획가(MP)가 맡는다고 설명했.

 

LH는 추후 설계 단계까지 총괄계획가 제도를 운영해 일관성을 유지할 계획이기도 하다.

 

남양주 왕숙은 이번 총괄계획가 위촉을 시작으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공모 당선작이 보다 구체화되고 지구계획이 확정될 전망이다.

 

남양주 왕숙24월 중 총괄계획가(MP) 선정·위촉이 예정됐다.

 

3기 신도시 건설계획에 반영돼있는 왕숙 공공주택지구는 지난해 10월 진접읍 연평·내곡·내각리와 진건읍 신월·진관·사능리 일원 8889780면적 규모로 지정됐다.

 

이와 함께 일패·이패동 일원 2447495면적도 왕숙2 공공주택지구로 묶였다.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 계획에 따라 각각 53천호와 13천호 등 모두 66천호에 이르는 계획이 세워져 있다.

 

인구 수용 규모는 각각 133천명과 32천명 등 모두 165천명이다.

 

기사입력: 2020/04/01 [09:3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