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의사 근무 병원서 1명 확진
 
김희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의사가 근무한 별내동 베리굿병원의 직원과 환자 등 관련자 142명 중 환자 1명이 양성으로 판정됐다.

 

아직 16명에 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아 추가 확진 가능성도 있다.

 

진접읍에 사는 A(48·)씨가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의사 B와 접촉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 마스크를 쓰고 병원을 찾아 다른 의사에게 진료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남양주시는 A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가족 2명을 자가격리 조치한 뒤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확진 전날까지 코스트코 의정부점 1층 피자 코너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의사 B씨는 지난달 30일 출근하지 않고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검사한 뒤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남양주시는 즉시 이 병원 직원 86명을 비롯해 입원 환자 23, 외래환자 32, 퇴원환자 1명 등 모두 142명을 자가격리한 뒤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이중 126명에 대한 결과가 먼저 나와 A씨가 확진됐다. 나머지 16명에 대한 결과는 이날 오후 이후 나온다.


기사입력: 2020/04/01 [13:4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