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시의 ‘조직개편’ 움직임에 제동
행정기구 설치·지방공무원 정원 등 조례 개정안 처리 뒤로 미뤄
 
김희우

시의회(의장 신민철)가 남양주시의 조직개편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행정기구 설치, 지방공무원 정원, 사무 위임 등 3개 조례 개정안에 대한 처리를 뒤로 미뤘다.

 

지난 20일 시작된 임시회 회기 이틀째인 21일 소관 상임위인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이철영)에서 이들 조례 개정안을 아예 상정조차 하지 않았다.

 

이어 22일부터 시의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 예비심사에 나서 24일 심사를 마치고 나서도 그냥 흩어졌다.

 

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이로써 오는 28일까지 회기 내 예정한 상임위 일정을 모두 마쳤다.

 

이번 임시회는 오는 27일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심사에 이어 28일 본회의 의결 후 폐회된다.

 

따라서 시의 조직개편 관련 3개 조례 개정안은 28일 본회의 전에 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가 별도의 상임위 일정을 가져가지 않으면 결국 다음 회기로 넘어가게 된다.

 

앞서 시는 행정기구 설치 조례를 개정해 4(서기관) 기구(도시관리사업소)8개 이르는 5(사무관) 기구를 신설하고 현행 4급 기구 중 환경녹지국(환경국)과 교통도로국(교통국) 명칭을 변경하는 등 대대적인 개편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규칙을 개정함으로써 41, 57, 6급 이하 91명 등 모두 99명을 추가해 현행 2157명인 공무원 정원을 2256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을 내놨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에서 지난 8일 조광한 시장이 직접 밝힌 선별적 재난지원금(현금) 지급계획을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시의회에서 반발해 갈등·대립 국면에 휩싸였다.

 

기사입력: 2020/04/24 [16:4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