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발’ 코로나19… 유흥시설 집합 금지 ‘명령’
 
김희우

경기도가 이태원 클럽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적극 대응하고자 도내 모든 클럽 등 유흥시설에 집합 금지행정명령을 내렸다.

 

집합 금지는 유흥업소에 사람이 모이는 것을 금지하는 것으로 사실상 영업중지 명령인 셈이다.

 

지난달 29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6개 클럽과 강남구 논현동 수면방을 출입한 사람에 대해 감염 검사를 의무화하고 이들의 대인접촉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도 발동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10일 오후 온라인 긴급 브리핑<사진>에 나서 경기도내 모든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캬바레, 노래클럽, 노래바 등)과 일반음식점 중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해 오늘부터 2주간 집합 금지를 명령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앞선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풍선 효과를 막기 위함이라는 것이 이 지사의 설명이다.

 

서울시가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과 달리 2주로 한정한 것에 대해서는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계속해서 명령을 연장해 시행하겠다는 것으로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 검사 의무화와 대인접촉 금지 명령은 지난달 29일 이후 이태원 소재 킹클럽, , 트렁크, 더파운틴, 소호, 힘 등 6개 클럽과 논현동 블랙수면방 출입자 중 경기도에 주소, 거소, 직장, 기타 연고를 둔 사람에게 적용된다.

 

대인접촉 금지 명령은 관련 업소를 마지막 출입한 다음날로부터 최대 2주간이며,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통해 감염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될 때까지다.

 

대인접촉 금지 명령은 대상자 특정이 어려워 언론보도, 고시·공고, 각종 SNS 게시, 재난문자 발송 등을 통해 널리 전파될 예정이다.

 

이 지사는 감염병과의 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금까지 공들여 쌓아 올린 우리의 성과가 물거품이 되지 않으려면 한시라도 경각심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 적극적인 협조도 수반돼야만 이 고비를 극복할 수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10일 현재까지 집계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사태 관련 확진자는 서울 30, 경기 14, 인천 6, 충북 2, 부산·제주 1명씩 등 전국적으로 54명에 이르렀다.

 

경기도 14명은 성남·용인 3명씩, 고양·안양 2명씩, 남양주·부천·수원·의왕 1명씩이며 접촉자는 465명으로 확인됐다.


기사입력: 2020/05/10 [15:2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