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회 요청’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어떻게?
경기도, 올 7월 회의 열어 계속할지 아니면 멈출지 최종 결정
 
김희우

수년에 걸쳐 제자리걸음상태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여부가 머지않아 확정된다.

 

경기도가 올 7월 회의를 열어 계속할지, 아니면 멈출지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구리시가 경기도에 사업 철회를 요청한 바 있다.

지난 1월 안승남 시장이 주재한 공약사업 추진상황 보고회 때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불가피하게 철회하고 대신에 푸드테크(식품+정보통신) 사업으로 변경해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이 제출됐다.

 

구리시는 철회를 공식화하면서 무엇보다 경제적 사업성이 낮게 나온 점을 이유로 들었다.

 

201711월 선정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후보지 중 한 곳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 값이 1 에 미치지 못했다.

 

이어 지난해 7월 열린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재검토판정을 받았다.

 

결국 전혀 속도를 내지 못한 가운데 이렇다 할 사업성 개선 등 문제해결 방안을 마련하는데 이르지 못했다.

 

구리시와 더불어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해온 남양주시는 아직 도의 최종 결정이 남았지만 테크노밸리 사업을 단독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지난해 1월 발표된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과 연계해 퇴계원읍 군부지까지 포함한 땅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읍 약 29만㎡ 면적의 부지에 2025~2026년까지 조성될 예정이었다.  

기사입력: 2020/05/12 [11:1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