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읍 모란공원 민주열사묘역에 ‘오월걸상’
검은색·흰색 두 가지 색깔로 크기도 서로 달라 대동 정신 발현 의미
 
김희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남양주에 오월걸상이 설치됐다.

 

오월걸상은 누구나 잠시 앉아 편히 쉬며 5·18 민주화운동, 민주주의, 인권 등을 생각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의자 형태 조형물이다.

 

20173월 오월걸상위원회가 출범한 후 20181월 부산 롯데백화점 앞에 첫 번째 오월걸상이 세워졌다.

 

이어 20185월 전남 목포역 앞과 지난해 5월 서울 명동성당 앞에 각각 들어섰다.

 

경기도에서는 남양주 모란공원 민주열사묘역 입구에 설치돼 지난 12일 제막식이 열린 데 이어 14일 수원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도 제막 행사가 진행됐다.

 

화도읍에 위치한 모란공원 민주열사묘역에는 전태일, 박종철, 문익환 등 많은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잠들어있다.

 

이곳에 묻힌 민주열사들은 5월 광주의 참극을 목격했거나 5·18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헌신했던 이들이기도 하다.

 

 

설치돼있는 오월걸상은 검은색과 흰색 두 가지 색깔로 크기도 서로 다르다. 서로 다르지만 5·18을 통해 화합하는 대동(大同) 정신이 발현됐음을 의미한다.

 

작품에는 오월걸상 1980.5.18 5.27’이라는 문구만 새겨져있다.

 

제주 출신 조각가 이승수 선생의 작품으로, 또 다른 아픈 현대사인 제주 4·3 영령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백비(白碑)와도 닿아있다.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전국화하고 현재화하기 위해 전국 5곳에 오월걸상을 설치한 오월걸상위원회는 김희중 대주교(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와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이 함께 대표를 맡고 있으며 인권연대가 주무단체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5/14 [16:3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