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D노선 최적 노선’ 마련 첫발
경기도와 김포·부천·하남시, ‘GTX 수혜 범위 확대’ 연구용역 착수
 
성우진

경기남부지역 동-서를 이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과 관련해 수혜 범위 확대연구용역이 시작됐다.

경기도가 김포·부천·하남시와 함께 15일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최적의 노선 도출과 사업 타당성 확보에 나섰다.

용역은 도와 3개 시가 지난 2월 체결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에 따라 제기됐다.

GTX 수혜 범위가 김포~부천~하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선을 설정하고 심층적인 검토를 통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최적 노선을 도출하게 된다.

최적 노선은 서울시, 인천시와의 협의 테이블에도 오른다.

도는 최적 노선을 마련하는 대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목표로 국토교통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GTX D노선은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하면서 광역급행철도 수혜 범위를 확대하고자 서부권 등에 신규 노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후 수면 위로 올라왔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업무계획을 내놓고 서부권 GTX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입력: 2020/05/15 [13:1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