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차별거래’ 근절 팔 걷다
시, 재난지원금 차별거래 민원신고센터 설치해 15일부터 제보 접수
 
김희우

지역화폐 차별거래행위와 관련해 남양주시도 팔을 걷었다.

 

이미 지난 14일 소상공인연합회와 상점가 상인회 6곳이 참여한 간담회 자리에서 차별거래 근절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 데 이어 시민들의 제보를 받기 시작했다.

 

시민제보는 재난상황실 내에 재난지원금 차별거래 민원신고센터(031-590-8171/8172)를 설치해 받고 있다.

 

시는 필요한 경우 영업 현장에서 단속과 함께 계도하고 반복적이고 고질적인 현장에 대해서는 지역화폐 가맹점 해지, 국세청 세무조사 요청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일부 업소에서 수수료 명목이나 물건값을 더 요구하는 등 지역화폐 차별거래행위에 대해서는 앞서 이재명 도지사가 공동체 이익을 훼손하는 반사회적 행위라고 강하게 규정한 바 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더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지난달부터 일반발행 지역화폐 카드에 대해 월 충전액 100만원 한도 내에서 10%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7월까지 10% 인센티브 지급을 이어가고, 6월부터는 특별할인 가맹점 모집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특별할인 가맹점은 지역화폐 사용자 혜택과 가맹점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1~10% 추가 할인을 제공하게 된다


기사입력: 2020/05/19 [15: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