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세무서 임시청사… 화도
청사이전선정위, 묵현리 옛 쉼터휴게소 부지 신축 건물로 이전지 선정
 
김희우

그동안 구리시에 있으면서 남양주시와 가평군까지 3개 시·군을 관할해온 남양주세무서가 올해 들어 구리(분리)와 남양주(이전)로 나뉜 가운데 비로소 남양주세무서가 옮겨갈 곳이 정해졌다는 소식이다.

 

19일 조응천(민주·남양주갑) 국회의원에 따르면 이날 열린 세무서 청사이전선정위원회에서 화도읍 묵현리로 이전 위치를 정했다.

 

선정 과정에서 경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확하게는 옛 쉼터휴게소 부지에 신축되는 건물로 남양주세무서 이전이 결정됐다.

 

현재 구리세무서 청사(이전 남양주세무서)를 함께 사용하고 있는 남양주세무서는 올 연말까지 해당 건물이 신축되면 자리를 옮겨 업무를 개시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조응천 의원과 김현준 국세청장. 조 의원은 2017년부터 국세청, 행정안전부 등을 상대로 세무서 분리·신설을 추진해 첫 국고 예산 확보라는 성과를 낳은 데 이어 마침내 자신의 지역구 내 유치 약속도 지켜냈다.  


조 의원은
이번에 선정된 곳은 가평까지 아우르는 남양주세무서 관할구역 전체를 봤을 때 지리적, 접근성 측면에서 많은 민원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최적의 위치라고 설명했다.

 

남양주세무서는 구리시는 물론 남양주시에서 와부읍, 퇴계원읍, 별내면, 조안면, 별내동, 다산1·2, 양정동을 구리세무서 구역으로 이관했다.

 

조 의원은 또 이번에 선정된 곳은 나중에 영구적인 남양주세무서 청사가 마련될 때까지 임시청사로 활용된다. 남양주세무서 본청사는 신축에 필요한 부지와 예산 확보 등의 과정을 거쳐 들어서고, 청사 신축에는 최소 5년 이상 기간이 걸릴 것이라며 최종 본청사 유치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전 시기 남양주세무서는 소재지와 명칭이 엇갈린 데다 관할 면적과 인구수가 수도권에서도 평균을 웃도는 규모여서 분리·신설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필요한 첫 국고 예산으로 272천만원이 정부의 올해 세출예산에 반영됐다.


기사입력: 2020/05/19 [20: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마이곰 20/05/20 [07:58]
조의원님 공약 실천하시네요 감사합니다 녹촌리 농업진흥구역도 해제부탁드립니다 화이팅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