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시장 기고
‘정약용도서관’ 개관에 부쳐
 
남양주시장 조광한

 

<“오직 독서 이 한 가지가 큰 학자의 길을 좇게 하고, 짐승과 구별되는 인간다움을 만든다그는 자신의 첫 번째 소원이 방안을 책으로 가득 채우는 것이라고 한 뒤 1304권의 책을 진열했다.>

 

바로 정약용(1762~1836) 선생의 일화다.

이번 주 금요일이면 남양주 최대이자 국내 6번째 규모의 정약용도서관이 개관할 예정이니 이처럼 책을 사랑하셨던 선생께서도 꼭 열수(한강변)를 따라 조안면 생가에서 다산동까지 직접 오셔서 223천권의 장서를 갖춘 도서관을 흐뭇하게 둘러보시리라 기대해 본다.

 

지금까지 도서관이라고 하면 일렬로 빽빽하게 늘어선 서가와 책장 넘기는 소리내기도 힘든 적막한 분위기, 나무 칸막이로 막혀있는 독서실 책상을 먼저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정약용도서관에는 독서실 책상과 열람실이 없다.

 

대신에 1층에서 키즈존과 베이커리 카페, 편의점, 청년 스타트업 스토어가 방문객을 맞이하고 2층은 공유공방과 공연장, 레스토랑이 개방형 자료실과 어우러져 있다. 3층에는 도서관의 가장 핵심 공간인 커뮤니티존이 있다.

 

이 공간은 열람실을 뜻하는 서재(Reading Room)가 아니라 거실(Living Room)처럼 조성돼 크고 작은 세미나와 컨퍼런스가 수시로 열릴 수 있다.

 

정약용도서관은 또 위대한 실학자이셨던 선생의 면모에 걸맞게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갖춰 전기소모량을 30% 줄이고 지열 냉난방, 빗물 재활용도 가능한 에너지효율 1등급, 녹색건축물로 설계됐다.

 

운영 측면에서도 최고를 자랑한다. 스마트폰으로 예약을 하고 바로 찾아갈 수 있는 디지털 픽업 서비스는 물론 추천 도서가 빅데이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1층 종합데스크에서는 시민들이 실시간 인기 대출도서 목록과 대출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20181월 착공된 정약용도서관이 이처럼 이색적이고 품격 있는 문화공간으로 탄생할 수 있었던 데는 말 그대로 많은 이들의 피와 땀, 눈물이 있었다.

 

지난해 5월 도서관과 도시공사 직원들이 직접 네델란드 암스테르담 도서관과 스웨덴 스톡홀름 중앙도서관을 방문해 북유럽 스타일의 감각적 공간구성, 채광과 개방감을 중요시한 인테리어 컨셉을 배워왔다.

 

여기에 도서관 최초로 세련된 디자인의 가구 배치와 인테리어 조명으로 시민들이 호텔 로비 수준의 고급스러움과 쾌적함을 느끼며 머물 수 있게 배려했다.

현장 방문만 수십여 차례, 공간배치 보고회, 가구 디자인 자문회의, 편의시설 보고회 등 100여 차례 넘는 회의를 거쳐 그야말로 계단 하나, 의자 하나, 서가의 조명 하나까지 꼼꼼히 체크했다.

 

시민들은 이곳에서 커피와 식사를 즐기고 자녀를 돌보기도 하며 비가 올 때는 잠시 비를 피해 휴식을 취할 수도 있을 것이다. 꼭 책을 읽으러 오지 않더라도 도서관 분위기를 느끼며 편안히 쉴 수 있도록 문턱도 최대한 낮추려 노력했다.

어느 것 하나 정성이 닿지 않은 곳이 없으니 개관을 며칠 앞둔 지금은 눈감고도 조감도를 후딱 그려낼 수 있을 정도로 머릿속에 훤하다. 물론 완벽할 수 없겠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할 수 있다.

 

개방형 실내구조와 고품격 문화 커뮤니티공간, 그리고 스마트한 운영 방식이 한데 어우러진 정약용도서관은 또 하나의 책 저장소가 아니라 시민들 스스로 삶의 질을 높이고 문화를 생산하며 교양을 쌓을 수 있는 지적 인프라의 중요 거점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지금보다 앞으로의 모습이 더 기대되는 정약용도서관.

 

벌써 5년 후, 10년 후에 정약용도서관이 배출해낸 많은 정약용의 후예들이 사회 곳곳에서 어떤 활약을 하고 있을지 궁금해진다.

 

기사입력: 2020/05/20 [16:1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남양주100만 20/05/20 [18:26]
교육청 삼거리에서 중앙도서관 이용할 수 있게 육교 건설 바랍니다. 수정 삭제
탈레온 20/05/21 [03:53]
그동안의 수고와 노력이 헛되지 않게 너무 멋지게 잘 만든거 같습니다.^^ 남양주 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역에서 가장 인기 높은 도서관으로 거듭나길 희망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