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활용 간편 복지서비스’ 추진
‘나만의 맞춤 정보 제공’… 경기도, 시스템 개발해 올해 시범 서비스
 
김희우

앞으로는 복잡한 서류 제출 없이 나만의 복지서비스 정보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경기도가 마이데이터(My Data)를 활용한 간편 복지서비스시스템을 개발해 도민에게 제공한다이는 국내 최초로, 27일 시스템 개발 착수보고회가 예정돼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신용, 자산관리, 구매, 통신 등의 분야에 자신의 정보를 능동적으로 직접 제공하면 맞춤형 서비스나 혜택을 받는 일련의 과정을 일컫는다.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는 사용자의 의지로 동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하므로 사용자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이에 경기도는 도민 체감도가 높은 복지정책을 선택해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올해 시범적으로 108개 복지정책 가운데 신기술에 거부감이 적은 청년층 대상 복지서비스 중 제출 서류가 많아 불편한 10여개를 선별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시범 서비스에서는 사용자가 동의하면 맞춤형 복지 정보를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로 받고 한 번의 클릭으로 종이 서류 없이 간편하게 신청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청년기본소득(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원 연 100만원 지급)의 경우 24세 미만의 청년들이 미리 마이데이터를 등록해두면 만24세로 신청 시기가 됐을 때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받고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이럴 경우 행정당국이 신청자의 정보를 쉽게 관리할 수 있게 돼 중복 지급이나 누락 등의 문제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도는 시범 서비스 사업의 성과를 분석해 내년에 시·군 지자체의 모든 복지정책까지 서비스 제공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0/05/26 [10:2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