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시외 거주자 5명 이상 모임 금지”
갈매동 일가족 확진… 코로나19 방역수칙 이행 긴급 행정명령 발동
 
김희우

구리시가 시외 거주자 5명 이상 참석하는 시내 모임이나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코로나19 사태로 그동안 지방자치단체들이 유흥업소 등 시설이나 다수가 군집하는 행사를 대상으로 집합을 금지한 사례가 있으나, 소규모 모임까지 금지하거나 참석자 수를 제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리시는 27일자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방역수칙 이행 긴급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갈매동에서 지난 26~27일 일가족 8명 중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보건당국이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지만, 이들 일가족 확진은 시외 감염이 아니라 시내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된 첫 사례다.

 

7명 중 4명이 구리시에서, 나머지 3명은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리시에서는 이들 가족 이전 확진자가 7명이었으며, 모두 시외에서 감염됐거나 국외에서 입국한 뒤 시 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구리시내에서 시외 거주자가 5명 이상 참석하는 모임이나 집회가 금지됐으며, 학교나 직장과 관련돼 불가피한 경우는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허용된다.

 

준수사항은 5가지로, 우선 감염관리 책임자를 지정하고 참석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참석이 금지되고 모임 장소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야 한다. 참석자 간 최대 간격을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시민 모임도 제한된다. 5명 이상 참석하는 모임이나 집회에서는 위 5가지 사항을 지켜야 한다.

 

집합금지·제한 행정명령을 어기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기사입력: 2020/05/28 [10:2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