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하루살이… 환경부로 ‘고개’
趙시장 “환경부에 사태 심각성 알리고 근본대책 마련 적극적 협력 요구해야”
 
김희우

불청객동양하루살이로 인해 거듭되고 있는 불편·피해와 관련해 조광한 시장이 환경부로 고개를 돌렸다.

 

동양하루살이의 주 서식지가 상수원보호구역이다 보니 강력 대응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앞서 조 시장은 지난 26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쳐 동양하루살이가 출몰하는 삼패 한강시민공원 일대를 찾았다.

 

덕소역을 거쳐 시내 아파트 주변 상가 등을 둘러보기도 했으며, 27일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팔당수력발전소를 방문해 방류량 조절 등의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조 시장은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 28일 긴급 대책회의와 29··소장 전략회의를 연거푸 주재하면서 동양하루살이 문제를 논의 테이블에 올렸다.

 

해마다 반복·지속되고 있는 문제와 이로 인한 시민불편·피해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조 시장은 전략회의<사진>에서 동양하루살이 관련 TF에 속한 반별 대책을 보고받은 데 이어 몇 가지 대책을 검토 테이블에 올려 논의를 이어갔다.

 

대책으로는 모터보트로 수변 물 뒤집기, 굴삭기로 토사 순환 및 제초, 가로등에 포충기·배너형 방제포 설치, 버스승강장 LED등 교체 등이 검토됐다

 

▲회의 자리에서 동양하루살이를 직접 살펴보고 있는 조광한 시장    

조 시장은 동양하루살이 관련 지역 일대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있어 효과를 크게 기대하기 힘든 친환경 방제 조치 등만 이뤄져 왔다시민불편·피해가 장기간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근본적 해결이 여전히 묘연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규제로 인한 피해만 고스란히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환경부를 상대로 현 사태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 환경부가 함께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뒤 우리 시 차원에서 정당하게 요구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시장은 끝으로 이제 계획을 구체화하고 역할도 명확하게 나누는 일을 마무리한 것 같다. 내주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추진과 그에 따른 효과 등 모니터링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부시장과 행정기획실장에 운영상 미비점 해소, 감사관에 수시 점검을 각각 지시했다.

 

기사입력: 2020/05/30 [14:1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