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2 기본구상… 유유자족 도시!
LH, ‘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공모 최우수작 발표
 
김희우

왕숙2 공공주택지구도 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공모 결과가 나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4더불어 발전하는 공존과 상생의 공생도시라는 주제로 공모를 시행해 이달 1일 당선작을 발표했다.

 

공모에는 도시·건축 분야 전문기업 3곳의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이들이 낸 작품들을 놓고 전문가들이 1~2차 심사를 진행해 공모 주제와 지구 특성에 걸맞은 당선작을 선정했다.

 

그 결과 悠悠自足(유유자족) 도시’(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가 최우수작으로 뽑혔다.

 

▲왕숙2 지구 조감도    

 

최우수작은 공유 기반 생활문화 중심으로의 새로운 보편성을 만들어 나가는 도시의 비전을 제시하면서 포스트 코로나·신인류 시대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했다.

 

기존 고밀도 도시가 아니라 저밀도의 언택트(Untact) 도시이자 구릉지와 하천을 활용한 자연친화적 생태도시를 계획했다.

 

또 지구 내 경춘로를 생활가로 형태의 걷고 싶은 거리로 특화했는가 하면 단거리 이동 수단(마이크로 모빌리티)과 결합한 사회적 교통시스템 도입을 제시했다.

 

경의중앙선 신설 역사를 중심으로 주거·교통·문화시설이 공존하는 입체적 공간계획을 그려내 도로·철도와 하천 등 단절요소를 극복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번 공모는 도시 기획 단계에서부터 건축·시설물 등을 아우르는 입체적(3D)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도시·건축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됐다.

 

최우수작 수상팀은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과 함께 도시설계 분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 지위를 확보해 교통·환경·문화 등 다른 분야 총괄계획가와 함께 지구계획 수립에 참여한다.

 

지구계획 수립은 연내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왕숙2 공공주택지구는 일패·이패동 일원 2447495(12700), 지난해 10월 진접읍 연평·내곡·내각리와 진건읍 신월·진관·사능리 일원 8889780(왕숙 53천호)와 함께 지구 지정이 완료됐다.

 

LH는 지난 3월 선정한 왕숙 등 기본구상 공모 최우수작과 이번에 선정한 왕숙2 최우수작을 전시하는 미리 보는 3기 신도시전시회를 연다.

 

전시회는 오는 3~9일 서울역 2층 맞이방에서 펼쳐지며, 먼저 온라인 전시관(www.lhurbandesign.org)1일부터 문을 열었다.

 

기사입력: 2020/06/01 [09:4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