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외곽순환 → 수도권제1순환고속道
30년 만에 명칭 변경… 표지판 교체공사 등 준비 거쳐 9월1일부터
 
김희우

고속국도 제100호선 서울외곽순환선의 이름이 올 91일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바뀐다

 

경기도가 지난해 6월 서울시, 인천시와 합의 과정을 거쳐 명칭 변경을 요청함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관계기관 협의와 최근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명칭 변경을 최종 결정했다.

 

재 건설 중인 수도권제2순환선과의 노선 체계를 감안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서울외곽순환선이라는 이름이 약 30년 만에 새 이름을 갖게 됐다.

 

해당 노선은 19881월 판교-구리 고속도로로 지정된 후 19917월 퇴계원까지 종점이 연장되면서 서울외곽순환선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어 200712월 의정부 나들목(IC)에서 송추 나들목까지 연결되면서 전체 128구간으로 완전 개통됐다.

 

명칭 변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방선거를 앞둔 20183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라는 이름은 서울 중심의 사고라면서 공약한 바 있다.

 

명칭 변경에 따른 표지판 교체 및 정비 작업은 8월말까지 3개월 동안 진행되며, 노선 이름이 바뀌면서 생길 수 있는 혼선을 막기 위해 홍보 활동도 전개된다..

 

국토부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한국도로공사 등 해당 도로관리청과 함께 정보표지판(VMS) 표출, 현수막 게시, 교통방송 홍보, 내비게이션 변경 노선명 표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도로국장은 표지판 교체공사가 진행되는 3개월(6~8) 동안 서울외곽순환선과 수도권제1순환선이라는 명칭이 혼용돼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6/01 [13:2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