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정부에 공식 건의… 홍남기 “추가 재난지원금 전혀 생각 안 해”
 
김희우

정부의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국민에 20만원씩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가 지원금 지급이 필요하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라 “2차 긴급재난지원금 예산을 정부의 3차 추경안에 포함해달라고 지난달 29일 정부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전 국민 1인당 20만원씩 5184만명에게 지급하려면 103685억원에 이르는 예산이 필요하다. 경기도의 경우만 봐도 1331만명 기준 26623억원이 들어간다.

 

이 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경제는 상당 기간 나빠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최소한 두세 번 정도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더 해야 할 것이라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경제 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공급보다는 수요를 보강해야 정상적인 순환이 가능하다. 2~3차례 정도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1인당 10만원)을 지급한 이후 실제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효과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가적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부정적 입장이어서 이번 건의가 수용될지는 미지수다.

 

홍 부총리 겸 장관은 지난 1‘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브리핑 후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가능성을 물은 질문에 전혀 검토한 바 없다"재정 당국을 맡고 있는 입장에서 추가적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6/02 [10:3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