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30개 역사 환승센터 갖춘다
 
김희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가 지나는 30개 역사에 다른 교통수단과의 환승 시간을 3분 안으로 최소화하는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역사 지하 환승센터 등 지역별 교통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환승 동선을 구축해 GTX 역사를 수도권 광역교통 핵심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것이 정부의 구상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철도사업 완료 후 환승센터 건립이라는 관례를 깨고 GTX 계획과 연계한 철도·버스 간 환승 동선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자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GTX 역사 환승센터시범사업 공모를 추진하기로 했다.

 

GTX는 향후 건설이 완료되면 하루 이용객이 100만명에 이르고 2시간 넘는 출·퇴근 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고속 운행하는 특성상 역 간 거리가 멀고 특히 지하 40이상 깊이의 대심도(大深度) 공간을 활용하는 만큼 도시철도, 버스 등과의 연계·환승이 풀어야 할 숙제로 제기돼왔다.

 

수도권을 30분대로 연결한다 해도 환승에 10분 이상이 걸린다면 GTX 사업효과가 반감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국토교통부는 계획 단계부터 환승센터를 구상 중인 서울역, 청량리역, 삼성역 등 이른바 ‘GTX 환승 트라이앵글(Triangle)’을 제외한 나머지 27개 역사를 놓고 공모를 통해 환승센터 구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현재 이들 27곳 중에서 13곳에 환승센터 계획이 없다. 14곳은 GTX 계획과 별개로 지자체 등에서 환승센터를 구상 중인 상황이다.

 

기본계획 단계에 있는 B노선(송도~마석)의 별내역, 평내호평역, 마석역 가운데 별내역에만 GTX 미연계 환승센터(LH 추진) 계획이 있는 형편이다.

 

 

국토교통부는 환승 시간을 줄여 편의성을 높이는 것을 GTX 사업의 성패를 가르는 핵심 요소로 보고 지역 교통사정에 밝은 지자체 주도로 환승센터를 구상하고 지역 주민의 요구를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공모는 지자체에서 GTX 각 노선 추진단계에 맞춰 사업 구상안을 제출하면 대광위가 평가단을 꾸려 최종 통과사업을 선정하게 된다.

 

지자체가 지역 특성에 맞게끔 출입구나 대합실 위치를 결정해 제안하고 특화된 디자인 콘셉트도 정할 수 있다.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 등 공유 모빌리티를 활용한 아이디어에는 가점이 부여될 전망이다.

 

▲환승센터 우수 사례 – 광교중앙역. 환승센터와 철도(신분당선) 역사, 대합실 등 동시 추진  

 

공모에 선정되면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 등 관련 중장기계획에 반영돼 국비가 우선 지원된다.

 

가장 우수한 상위 5개 내외 사업은 교통·건축·도시계획 등 분야별 총괄 매니저를 지원받는다.

 

또 선정된 사업에서 제안하는 역사 출입구, 대합실 등의 계획이 GTX 기본계획 및 민간투자시설사업 기본계획(RFP)에 반영된다.

 

국토부는 오는 5일 지자체 대상 설명회를 시작으로 918일까지 공모안을 받은 후 평가 과정을 거쳐 10월까지 최종 사업을 선정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0/06/02 [11:5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