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통공사’가 남양주 입지?
경기도, 남부권 집중 산하 공공기관 5개 이전·입지 시·군 공모 추진
 
김희우

경기도가 남부권에 집중돼있는 산하 공공기관의 이전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전 대상 지역을 시·군 공모를 통해 선정하기로 했다.

 

해당 공공기관은 경기도일자리재단(부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수원)에다 올 하반기 설립 예정인 경기교통공사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까지 5곳이다.

 

·직원이 470여명, 건물 연면적은 약 6규모다.

 

도는 7월 중 경기북부와 자연보전권역, 접경지역에 위치한 17개 시·군을 상대로 입지선정을 위한 공모에 들어가기로 했다.

 

공모는 기관별로 구체적인 시기와 내용을 담아 진행할 계획이다.

 

17개 시·군은 남양주를 비롯해 고양·의정부·파주·양주·구리·포천·동두천·가평·연천·김포·이천·양평·여주·광주·안성·용인 등이다.

 

도는 균형발전도, 경기도 공공기관 배치 현황, 공공기관과의 사업 연관성, 도정 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선정기준을 마련한 뒤 이를 입지선정 심사에 반영할 방침이다.


경쟁 과열 현상을 막고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로 시
·군의 재정투입 부분은 제외하기로 했다.

 

취업·교육훈련 지원과 일자리정책 연구 등을 담당하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은 2016년 설립됐으며 현재 옛 원미구청 건물 3층에 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육성을 담당하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지난해 9월 설립돼 수원컨벤션센터 5층에 자리 잡고 있으며, ·공립 사회복지시설 수탁 운영 및 종합재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올해 1월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문을 열었다.

 

공공버스 등 경기도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 관리할 경기교통공사와 미세먼지 저감·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사업을 담당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신설 예정 기관으로 올 하반기 설립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은 모두 26(수원 17, 부천·안산 2개씩, 성남·평택·이천·고양·포천 1개씩)로 이중 24개가 남부권에 몰려있다.

 

기사입력: 2020/06/03 [10:3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