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받은 택배기사 등 ‘손실보상’
경기도와 시·군,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23만원 지역화폐로 지급 확정
 
성우진

경기도와 시·군 지자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보는 취약 노동자와 영세 사업자에 대한 긴급 지원에 나섰다.

 

코로나19 진단검사로 일을 못 하게 된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형태 노동자에게 소득손실보상금 명목으로 1인당 23만원씩을,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영업 손실을 본 영세 사업자에게는 특별경영자금 명목으로 최대 100만원씩을 각각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이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안병용 시장과 이재명 도지사    

모두 101억원으로 추산되는 재원은 도와 시·군이 50%씩 분담한다.

 

우선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일용직 노동자와 택배기사·대리기사, 학습지 교사 등 취약 노동자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 조기 진단검사를 받게 되면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받는다.

 

이들은 몸이 아파도 쉽게 쉬지 못하고 불가피하게 불특정 다수와 접촉할 수밖에 없어 감염될 경우 지역사회 감염을 확산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도와 시·군은 신속한 진단검사로 감염 확산을 막고자 검사일과 결과 통보일까지 3일간 1인당 123만원의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진단검사비 일부(3만원)3일치 최저생계비(20만원)를 지원하는 셈이다. 지원 대상은 13천여명에 이를 전망이다.

 

의심 증상이 있는 대상자가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보상비를 신청하면 심사 후 지급하는 방식이다. 다만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이행하는 조건이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사실상 영업이 중단돼 손실을 본 영세 사업자는 집합금지 기간에 따라 250만원, 4100만원의 특별경영자금을 받게 된다.

 

유흥주점 5536(4), 콜라텍 65(4), 단란주점 1964(2), 코인노래방 665(2) 등 모두 8230곳이 지원 대상이다


기사입력: 2020/06/04 [15:2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