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밸리… 구리 빠지고 남양주 ‘Go’
경기도,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에 ‘사업계획 조정’ 보고
 
김희우

경기도도 결국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정리 수순에 들어갔다.

 

구리시의 사업철회 요청 이후 최근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에 사업계획 조정을 보고하고 업무협약 취소 의사를 나타냈다.

 

2017년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후보지로 떠오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그해 12월 경기도와 구리·남양주시, 경기도시공사·구리도시공사·남양주도시공사가 참여한 가운데 협약 체결이 이뤄졌다.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읍 일원에 294면적 규모로 첨단산업 등 지식기반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로 우선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테이블에 올랐으나 경제적 사업성(B/C)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지난해 7월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관문을 통과하지 못한 채 재검토판정을 받았다.

 

도는 전문가 자문과 사업 컨설팅, 공동사업시행자 간 논의 등을 통해 다각도로 사업성 개선방안을 검토했지만 주변지역 여건 변화로 인해 신규수요 확보가 어려워져 사업성 개선이 불투명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공동사업시행자인 구리시장과 남양주시장의 사업철회와 국가주도로의 전환, 이에 따른 업무협약 해제 의견 제시에 따라 추진동력이 상실된 상태라고 강조했다.

 

남양주시는 자체적으로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유지하되 국가주도 방식으로 전환해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퇴계원읍에서 테크노밸리 대상지(73)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를 연계시켜내고, 특히나 3기 신도시(왕숙) 자족 기능과의 적절한 배분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읍 약 29만㎡ 면적의 부지에 2025~2026년까지 조성될 예정이었다.    

 

구리시는 푸드테크밸리(식품+정보통신) 사업을 제기하고 이를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처럼 도의회 보고를 완료함에 따라 이후 공동사업시행자 회의를 거쳐 협약 취소를 공식화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도의회 보고 자리에서 남양주의 경우 개발제한구역 해제, 산업단지 물량 공급 등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도 차원의 행정지원을 계속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18 [10:4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