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79% “이재명 도정 잘했다”
코로나19 대응 정책 분야 응답자 90%가 긍정적 평가
 
성우진
출범 2년을 맞는 민선 7기 이재명 지사의 경기도정에 대해 도민 10명 중 8명이 잘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의 발표에 따르면 민선 7기 2주년 도정 평가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9%가 잘했다고 답했으며 잘못했다는 부정적 평가는 12%였다.

긍정적 평가는 출범 1주년 평가(60%) 때 보다 19%P 올랐다.


2년간 추진된 주요 정책 분야별 평가를 보면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9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신천지·종교시설 행정명령,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신속한 조치가 높은 지지를 끌어낸 것으로 분석됐다.

닥터헬기 등 재난 안전 및 치안(81%),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등 공정사회 실현(78%),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복지사업 확대 등 복지정책(77%), 수술실 CCTV 설치 등 보건 및 공공의료(77%), 지역화폐·반도체 클러스터 등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73%) 분야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 비율이 70%를 넘었다.

특히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분야의 경우 긍정적 평가가 2018년 35%에서 2019년 53%, 이번 평가에서 73%로 2년 가까운 기간에 2.1배 올랐다.

반면 남북평화협력 분야는 2018년 49%에서 이번에 47%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최근 남북경색 국면과 이로 인한 남북협력사업 차질 등이 평가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됐다.

 

민선 7기 3년차 도정의 역점 정책 분야를 묻는 항목에서는 등답자들이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3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지난해 대비 6%P 상승한 결과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우려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복지(10%), 주거 안정(8%), 교통편의 증진(8%), 감염병 대응(7%) 순으로 꼽았다.

향후 도정 운영 전망에 대해 지금보다 잘할 것이란 응답이 79%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조사 당시 61%보다 18%P 증가한 수치다. 지금보다 못할 것이라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도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12∼13일 유·무선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기사입력: 2020/06/28 [14:5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평촌놈 20/06/29 [20:11]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이 정말 일하나는 잘하지요. 계곡불법접유물 모두 밀어벌어지요.재난소득지원금도 처음에 이재명지사님이 발단을 많들었지요. 이번에 대법원에서 판결할때 좋은쪽으로 결론이 났으면 합니다. 앞으로 차후대선주자는 아무도 모르는 것입니다.예전에도 이회창 한나라당 대표 그분들 대통령이 될줄 알았지많 고김대중전대통령한데 ?했지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