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13~23세 교통비’ 52만명 신청
목표 대비 120%… 경기도, 올해 하반기분은 내년 1월 신청서 접수
 
김희우

경기도가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과 관련해 지난달 1~31일 동안 인터넷 홈페이지(www.gbuspb.kr)를 통해 지원 신청을 받은 결과 약 52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애초 목표 43만명을 훌쩍 넘어선 것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기도 버스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도입이 검토됐다.

경제적으로 취약한 만
13~23세의 교통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올해 경기도가 광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신청자들은 올해 16월 실제 사용한 교통비 중 만1318세의 경우 30%, 1923세는 15%의 금액을 최대 6만원(연간 12만원)까지 지역화폐로 환급받을 수 있다.

신청하지 못한 청소년 또는 부모·세대주는 하반기분 신청 때 참여할 수 있다. 올해 11일부터 1231일까지 사용한 교통비를 최대 12만원까지 지역화폐로 돌려받을 수 있다.

올해 하반기분 교통비 지원 신청은 내년 1월이면 가능해질 전망이다.


기사입력: 2020/08/02 [11:1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