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도시公 채용 관련… 趙시장실 등 압수수색
경찰, 확보한 자료 검토·분석 후 관련자 소환 조사
 
김희우

 


지난해 남양주도시공사가
개방형직위로 공모한 감사실장(일반직 3급 상당) 채용 문제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3일 오전 10시께부터 조광한 시장 집무실 등을 대상으로 수사에 필요한 서류 등 자료를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에 들어갔다는 소식이다.

 

비서실, 감사관실과 남양주도시공사 시설복지본부장실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검토하고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경찰의 수사는 지난달 3일 경기도의 도지사 명의 공문 의뢰로 현실화됐다.

 

도는 조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인 A씨와 B, 남양주도시공사 전·현직 임·직원 3명 등 모두 6명을 놓고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제기했다.

 

시청 간부는 감사관과 전 비서실장, 남양주도시공사에서는 감사실장으로 채용된 C씨와 전 사장, 사장 직무대행이었던 시설본부장이 수사 대상에 올랐다.

 

도는 수사 의뢰에 앞서 지난 62329일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관련 특별감사에 나서 채용 과정에 조 시장 등이 부당하게 개입함으로써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또는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들은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공고 전에 C씨에게 미리 채용 일정과 면접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채용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C씨가 채용되도록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C씨가 스스로 이를 폭로하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도는 수사 의뢰와 별도로 시청
감사관과 전 비서실장을 놓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기사입력: 2020/08/03 [13:3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