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내 궁집 프로젝트… 부속채 정비
시, 궁집 부속채 정비사업 실시설계 용역 3개월간 추진
 
김희우

평내동에 위치한 궁집이 문화와 역사가 함께 어우러지는 복합 공간으로 거듭난다.

 

궁집 보호구역 내 무교동집1, 무교동집2, 용인집, 군산집, 사무동 등 부속채도 마찬가지다.

 

이들 부속채는 그간 임시방편적으로 관리돼왔다.

 

따라서 남양주시가 전통가옥의 아름다움을 살리면서 열악한 내부시설을 보수하고 개선해 문화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우선 정비사업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한다.

 

시는 이미 용역을 입찰에 부쳐 과업 수행자를 정했다.

실시설계
용역은 이제 당면한 착수일로부터 90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궁집은 조선 영조가 막내딸 화길옹주의 혼인에 맞춰 지어준 집이다.

 

19841월 지정된 국가민속문화재 130호지만 개인 소유여서 그동안 일반인들의 관람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소유주인 무의자문화재단 측이 고인이 된 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지난해 5월 전통 가옥과 땅 8590를 남양주시에 기부했다.

 

시는 이후 재단 해산 절차를 거쳐 지난해 8월 최종적으로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 마쳤다.


기사입력: 2020/08/11 [12:5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