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가구 중 1만4천가구 ‘사전청약’
내년 7~8월 진접2 공공주택지구 1천400가구 사전청약 첫 테이프
 
김희우

내년 7월부터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주요 공공택지에서 공공분양 아파트 6만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의 막이 오른다.

남양주에서만 왕숙·왕숙2 6만6천가구 중 8천900가구, 양정역세권 1만4천가구 중 2천800가구, 진접2 1만가구 중 2천300가구 등 모두 1만4천가구에 달한다.

 

사전청약은 본청약 12년 전에 아파트를 조기 공급하기 위한 제도로, 당첨되고 나서 본청약 때까지 무주택자 요건을 유지하는 경우에 대해 100% 입주를 보장한다.

 

내년 하반기 3만가구에 이어 2022년 상반기 나머지 3만가구가 사전청약 공급 물량으로 나온다.

 

3기 신도시 분양 물량이 총 12만가구인데, 이중 2만여가구가 사전청약 대상이다.

 

사전청약 물량은 공공주택지구별로 한꺼번에 나오는 것이 아니라 여러 번에 걸쳐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남양주에서는 내년 7~8월 진접2 공공주택지구에서 사전청약 첫 테이프를 끊는다. 공급 물량은 1400가구.

 

이어 9~10월 왕숙2 공공주택지구 1500가구와 11~12월 왕숙 공공주택지구 2400가구 등 4천가구 가까이 사전청약에 들어간다.

 

11~12월 양정역세권 도시개발구역에서도 1300가구가 사전청약 공급 물량으로 잡혔다.

 

2022년에는 왕숙 4천가구와 왕숙2 1천가구, 진접2 900가구, 양정역세권 15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사전청약 때는 입지 조건과 주택 면적, 가구 수, 추정 분양가, 개략적인 설계도 등 주택 정보를 비롯해 본청약 시기, 입주 예정 월 등의 정보가 제공된다.

 

본청약 때 분양가 등 확정된 정보가 나오면 신청자가 실제로 분양받을지 선택하게 된다.

 

사전청약 자격은 본청약과 같고, 소득 요건 등을 적용하는 시점은 본청약이 아닌 사전청약 때가 기준이 된다.

 

거주 요건의 경우 사전청약 당시 수도권 등 해당 지역에 거주 중이면 신청할 수 있고, 우선공급 대상이 되기 위한 거주 기간은 본청약 시점까지 충족하면 된다.

 

사전청약을 중복 신청할 수는 없다. 다른 본청약에는 참가할 수 있으나 어차피 통장을 한번밖에 쓸 수 없기에 둘 다 분양받지 못하고 결국 어느 하나를 택해야 한다.

 

2022년까지 공급되는 주택은 총 37만가구로, 수도권 127만가구 계획 중 공공택지를 통한 물량 845천가구의 44%에 달한다.

 

이는 수도권 전체 아파트 재고 539만가구의 7%에 해당한다.

 

37만가구 중 임대주택이 13만가구, 분양주택은 사전청약 6만가구와 본청약 18만가구 등 24만가구다.

 

본청약 물량 18만가구는 공공분양 6만가구와 민간분양 12만가구로 나뉜다.

 

2022년 양정역세권 900가구가 본청약 물량으로 계획돼있다.

 

3기 신도시 왕숙·왕숙2 공공주택지구는 지구계획 수립 막바지 단계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사업시행자가 국토교통부에 지구계획 승인을 신청하면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5~8월 중 확정될 전망이다.

 

또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방자치단체 합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을 거쳐 연내 확정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20/09/08 [11:4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