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사용 시 총 25% 인센티브 제공
경기도,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 계획 발표
 
성우진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제대책으로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25%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내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9일 긴급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지역화폐 충전 시 지급하는 10% 기본 인센티브에 더해 오는 18일부터 20만원 기준 15% 인센티브를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지역화폐 사용자는 20만원을 충전할 경우 기본 인센티브 2만원 외에 2개월 내 사용 조건으로 3만원 인센티브를 더 받을 수 있다.

 

지역화폐 20만원을 충전하면 모두 25만원을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이번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에 소요되는 예산은 총 1천억원으로, 도가 도의회와 협의해 지난 31회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한 코로나 위기 긴급지원 예산 500억원을 포함해 전액 도비로 마련했다.

 

‘3만원 인센티브는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경기지역화폐 카드 또는 모바일을 소지한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선착순 지급될 예정이다.

 

혜택을 받으려면 오는 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늦어도 11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지역화폐로 소비해야 한다.

 

기본 인센티브(10%)는 종전처럼 충전 즉시 지급되지만, 한정판 인센티브는 20만원 이상 소비가 확인된 후 1026일 또는 1126일 지급된다.

 

한정판 인센티브는 소비 목적의 지원이기 때문에 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므로 반드시 그 안에 사용해야 한다.


기사입력: 2020/09/09 [12:1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관심무 20/09/09 [17:39]
굳-이 쓸 일이 엄내여 ㅋㅋㅋ 무용지물 수정 삭제
국민혈세 20/09/16 [08:07]
15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기획재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의 지역화폐 역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화폐 순손실 2260억 헐~, 정부보조금 지출만 연 9천억 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