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공원 내에 아파트 짓는다
시, 지난달 주택건설사업계획 이어 사업 기간 변경 승인 처리
 
김희우

 

▲초기 도농공원 부지 개발 예상 조감도  


다산동
3473번지 일원 12500면적의 대지에 아파트 3개 동과 부대복리시설이 지어진다.

 

층수는 지하 4~지상 30층이고, 350세대(84.84116세대+84.89234세대)에 대한 일반분양이 이뤄질 예정이다.

 

디트루가 사업 주체로 나서 지난달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다.

 

이어 올해 9월부터 202312월까지였던 사업 기간을 올해 11월부터 202310월까지로 변경해 승인을 신청한 결과 남양주시가 승인 처리하고 지난 17일 고시했다

 

이는 오래 전에 도시계획시설(공원) 지정이 이뤄졌으나 장기간 집행에 이르지 못한 다산동 산3010-1번지 일원 도농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에 따른 것이다.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가 일몰제로 해제될 상황에 놓이자 남양주시가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이른바 민간공원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례에 따라 5이상 도시공원에서 민간 시행자가 면적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남양주시에 기부채납을 하면 나머지 부지에서 공원시설이 아닌 아파트 신축 등 비공원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시는 디트루와 손잡고 전체 526면적 중 37526에 공원시설을 조성한다.

 

나머지 12500는 애초 자연녹지지역이었다가 도시관리계획 변경으로 용도지역이 준주거지역으로 바뀌었다.

 

공원시설 조성은 실시계획이 인가돼 지난 4월 고시된 바 있다.

 

시는 실시계획 변경을 인가해 지난달 고시하기도 했다.

 

사업 준공 예정일을 애초 20227월말에서 202312월말로 변경했다.

 

앞서 시는 20169월 도농공원과 함께 화도읍 마석공원을 대상으로 민간사업자 공모에 들어가 20173월 우선협상자로 각각 디트루 컨소시엄, 지엘도시개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마석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은 우선협상자 선정이 취소된 상태다.


기사입력: 2020/09/18 [08:5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한희 20/09/18 [16:44]
도농공원에 지어지는 이 아파트가 많은 사람들과 다산동에 도움이 많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파트 공사가 무탈하게 잘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수정 삭제
이왕하는거 20/09/22 [16:41]
산 같지도 않은 뒷 산은 좀 보기 좋게 정리 좀 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 삭제
대박 20/09/24 [13:11]
이야 도농동 점점 장난아니네.. 다산신도시에 좀 뭍히더니 완전 장난아니네요.. 공원에 인접한 사랑으로부영, 도농한신아파트는 슬리퍼 상권에 최신으로 대규모 공원이라니..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