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보이스피싱에 5년간 1조7천억 피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서 25만건 17만8천명 사기 당해
 
김희우

최근 5년간 전기통신금융사기인 이른바 보이스피싱으로 발생한 피해 금액이 17천억원에 이르고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용민(남양주병·사진) 의원이 법무부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25만건 총 1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모두 178천명이 사기를 당했다.

 

20161924억원, 20172431억원, 20184440억원, 지난해 6720억원 등 매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작년 한해 하루 평균 198건과 184천만의 피해금액이 발생한 것이라며 하루 평균 162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1명당 평균 1133만원의 사기를 당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나누면 경기도에서 66천건 446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471663579억원, 부산 182991164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788575525억원으로 가장 사기 피해가 컸다.

 

김 의원은 법무부, 금융위원회, 경찰청 등 7개 기관이 2012년 보이스피싱 범정부 TF를 구성했으나 과연 그 활동이 의미 있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의문을 나타낸 뒤 피해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한 만큼 부처 간 협력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전반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20/10/05 [11:3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