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신분’ 趙시장 소환 조사
 
김희우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채용 의혹 관련한 경찰의 수사가 조광한 시장을 불러들여 조사하는데 이르렀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10일 오후 2시께 조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이로부터 약 8시간에 걸쳐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시장을 상대로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채용에 있어 직권을 남용해 부당하게 개입 또는 지시했는지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경찰의 이번 수사는 지난해 남양주도시공사가 개방형직위로 공모·채용한 전 감사실장(일반직 3급 상당)이 직접 나서 비리 의혹을 폭로하면서 비롯됐다.

 

의혹이 불거지자 경기도가 지난 62329일 특별감사에 나서 채용 과정에 조 시장 등이 부당하게 개입함으로써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또는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판단한 뒤 73일 도지사 명의 공문으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도는 조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 A씨와 B, 남양주도시공사 전·현직 임·직원 3명 등 모두 6명을 놓고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제기했다.

 

시청 간부는 감사관과 전 비서실장, 남양주도시공사에서는 전 감사실장과 전 사장, 사장 직무대행이었던 시설본부장이 수사 대상에 올랐다.

 

이들은 채용 공고 이전에 전 감사실장에게 미리 채용 일정과 면접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채용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전 감사실장이 채용되도록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검토 과정을 거친 뒤 수사에 착수해 지난 83일 조 시장 집무실과 비서실, 감사관실, 남양주도시공사 시설복지본부장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시 기획예산과에서 직·간접적으로 관련한 정황을 포착하고 기획예산과를 상대로 추가 자료를 확보할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달 212차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기까지 했다.

 

경찰은 관련자들을 놓고 그동안 피의자나 참고인 신분으로 차례로 소환 조사한 후 마지막으로 조 시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현실화했다.

 

한편 조 시장은 지난 8월 직원들이 보는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채용과 관련해 자격 요건 중 변호사가 있었는데 급여 기준 등 현실적 문제로 변호사 채용이 무척 어렵다. 마침 우리 시 시민리포터로 활동하던 변호사에게 응모를 안내했는데 채용 과정은 정당하고 공정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채용된 당사자가 겸임 금지의 의무를 위반해 직위해제 됐고 이후 채용 비리를 주장했다현재 수사 중이니 곧 사실관계가 명백히 드러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조 시장을 비롯한 피의자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기사입력: 2020/10/12 [13:2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