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아파트 매입 ‘역대 최다’…고양·남양주 순
올해 1∼9월 동안 서울 거주자 경기 아파트 매입 물량 3만3천695가구
 
성우진

서울시 거주자의 경기도내 아파트 매입이 올해 들어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올해 19월 동안 서울 거주자의 경기 아파트 매입 물량이 33695가구에 달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특히 고양시 소재 아파트를 많이 샀다. 예년 19월 매입 건수가 평균 2202가구였지만 올해는 4246가구를 사들였다.

 

남양주시 아파트 매입도 증가 폭이 컸다. 19월 평균 1659가구를 매입했지만 올해는 벌써 3436가구로 평균치의 2.1배로 뛰었다.

 

19월 평균 822가구였던 김포시에서도 올해 서울시민이 2995가구를 사들여 증가 폭(3.6)이 가장 큰 지역으로 조사됐다.

 

고양시와 남양주시에 서울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입이 몰린 이유는 고양선과 별내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B노선 등의 교통 호재가 있고 3기 신도시 조성·공급도 예정돼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를 이용하면 서울 여의도까지 이동이 수월한 데다 지난 6·17 부동산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돼 서울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입 풍선효과가 컸던 것으로 풀이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에 따른 전세 매물 부족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주택 공급 부족으로 전세, 매매 가격 모두 앞으로도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서울시 거주자들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은 갈수록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입력: 2020/11/11 [10:5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