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다시 남양주시 ‘정조준’
12월4일까지 약 3주 걸쳐 특별조사
 
김희우

경기도가 다시 남양주시를 정조준 했다.

 

지난 16일 특별조사에 착수했다. 남양주도시공사까지 한데 묶어 124일까지 약 3주에 걸쳐 조사를 이어간다.

 

도는 먼저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사업을 조사 대상 리스트에 올렸다.

 

남양주도시공사가 2구역 민간사업자를 공모·선정한 과정에서 불거진 특혜의혹을 자세히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의혹은 지난 9월 법원에 남양주도시공사를 상대로 제기된 입찰절차 속행금지 가처분 신청이 10월 법원에 의해 기각돼 일단 수면 아래로 내려갔다.

 

도는 올해 남양주시에서 시행한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주관단체 공모·선정 관련해서도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한국예총 남양주지회(회장 이용호)불공정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하면서 지난달 경기도에 남양주시(문화교육국) 감사를 청구한 것과 궤를 같이한다.

 

도는 이밖에도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 여부, 공유재산 매입 특혜 의혹, 건축허가(변경) 적정성과 기타 언론보도·현장제보 사항 등을 조사 대상 리스트에 넣었다.

 

이들 조사 리스트에 대해 언론을 통해 보도된 각종 특혜 의혹 사업과 함께 제보, 주민감사로 조사가 청구된 대상들이라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도는 양정역세권 특혜 의혹의 경우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과정에서 남양주도시공사 사장 개입이 의심된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주요 사업 의사결정 과정상 직위를 이용해 부당하게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사업자 선정을 부실하게 추진해 특정업체에 특혜가 있었는지 등 위법 행정을 꼼꼼하게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 조사담당관 관계자는 이번 특별조사를 통해 보다 투명한 시() 행정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관련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에는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도는 앞서도 남양주도시공사가 개방형직위로 공모한 감사실장(일반직 3급 상당) 채용 문제와 관련해 특별감사에 나서 조광한 시장 등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요청한 바 있다.

 

지난 7월 조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인 A씨와 B, 남양주도시공사 전·현직 임·직원 3명 등 모두 6명을 놓고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청 간부는 감사관과 전 비서실장, 남양주도시공사에서는 감사실장으로 채용된 C씨와 전 사장, 사장 직무대행인 본부장이 수사 대상에 올랐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두 차례 압수수색을 벌였는가 하면 관련자들을 놓고 피의자나 참고인 신분으로 차례로 소환 조사해왔다.


기사입력: 2020/11/17 [09:3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