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LH와 왕숙 경제중심도시 맞손”
왕숙 신도시 내 삼육학원 대토 활용… 산학연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
 
성우진

삼육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왕숙 신도시를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양측은 대토보상을 활용한 산학연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삼육대는 왕숙 신도시 발표 이전부터 진접읍 내곡리 일원 약 2만여평 부지를 대상으로 삼육서울병원, 삼육식품과 각 기관 부설연구소 등이 함께 참여하는 산학연병(産學硏病) 바이오헬스 융합연구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었다.

 

LH는 왕숙 신도시를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고자 GTX B노선을 중심으로 도시첨단산업단지·창업지원센터 등 자족·업무용지를 복합개발 하는 등 기업 활동에 유리한 여건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이러한 이해관계들이 맞아떨어진 결과로 MOU 체결에 이르렀다는 것이 삼육대 측의 설명이다.

 

양측은 왕숙 신도시 내 학교법인 삼육학원 소유 토지를 적극 활용(대토)한다는 계획이다.

 

삼육대와 삼육식품, 삼육서울병원 연구소,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스마트팜 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삼육대는 삼육학원 소유 토지를 활용해 바이오, 스마트팜, 신소재, ·약학,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11/26 [17:2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