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감사 중단 마땅한데 오히려 정반대”
전공노 남양주시지부, 조사 응하라는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에 ‘발끈’
 
김희우

경기도 특별조사 거부 사태와 관련해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경기지역본부 남양주시지부(지부장 엄강석)가 벌써 세 번째 포문을 열었다.

 

이번에는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조광한 시장과 남양주시 공직사회는 본분에 충실하기를 바란다는 제목으로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전공노 남양주시지부는 경기도의 특별조사를 수용하고 성실히 받아야 한다는 의원들의 주문에 발끈한 셈이다.

 

특히 올해에만 경기도 주관 특정감사를 10차례나 받았다. 민원이나 언론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들로 인해 우리 조합원들이 이미 10차례 감사에 성실히 임했고 의혹 해소에도 적극 협조했다. 이번에 3주 이상 특별조사를 하겠다고 공문으로 통지한 사항에 대해서도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면, 또 그 의혹을 감사할 권한이 경기도지사에게 있었다면 당연히 성실히 임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조사관들이 하위직 어린 우리 조합원에게서 각종 협박을 통해 그들이 원하는 답을 얻으려 했고 인권침해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25만원 상당 커피 상품권을 A가 아닌 B에게 줬다고 중징계를 내리도록 한 그들 앞에서 우리 조합원들은 두려움에 떨 수밖에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공노 남양주시지부는 또 이미 밝힌 바와 같이 경기도가 특별감사 할 권한이 있는 새로운 의혹은 어떤 것도 없다. 자료 요구된 모든 사안들이 남양주시의회에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밝혀야 할 남양주시 고유의 자치사무라며 자신들의 중단 요구와 남양주시의 거부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전공노 남양주시지부는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존재 이유를 부정하려는 경기도지사에게 불법감사를 중단하도록 요구해야 마땅한데 오히려 정반대 입장을 취했다고 지적한 뒤 어떤 의미로 이해해야 하는지 모르겠다자신들의 권리까지 도지사에게 내어주고 과연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인가라고 강하게 따져물었다.


기사입력: 2020/12/01 [12:3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