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68%, 전 도민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
1차와 동일하게 10만원… 응답자 71% 바람직하다
 
성우진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이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달 5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가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로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8%로 나타났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1%였다.

 

앞서 도는 지난해 4월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이번 조사에서 2차 재난기본소득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성, 연령, 이념 성향 관계없이 모두 절반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진보층에서 80%이고 중도층 66%, 보수층에서는 56%로 나왔다.

 

연령대별로 보면 1829(68%), 30(67%), 40(68%), 50(70%), 60(67%), 70세 이상(66%) 등 전 연령대에서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60%를 넘었다.

 

지급액을 1차 재난기본소득과 동일하게 10만원으로 하는 것에 대한 항목에는 응답자의 71%가 바람직하다, 28%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기사입력: 2021/01/06 [11: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평촌놈 21/01/06 [17:04]
재난지원금 지원을 원하는것은 그정도로 힘들다는것 입니다.1차재난지원금 대단한 소비을 많들었지요. 이재명도지사님께서도 검토을 하신다고 했지요. 일단코로나19부터 해결이 최우선입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