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송-내각’ 사업 시행조건 조정방안 찾는다
경기연구원, 8개월 가까이 재무적 적정성 검토 회계법인 선정
 
김희우

덕송-내각 고속화도로 사업 시행조건 조정방안이 검토 테이블에 오른다.

 

예상됐던 도로 교통량에 비해 실제 교통량이 상당히 떨어져 적자가 쌓이고 경영수지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덕송-내각 고속화도로는 민간에서 자본을 투입한 민자도로로 건설돼 20174월 개통에 이르렀다.

 

상계-덕송 광역도로와 국가지원지방도 98호선 내각-오남 사이 4.9구간에 들어섰다.

 

통행료의 경우 개통 후 처음으로 20181010시를 기해 인상돼 서별내영업소(4.9) 기준으로 소형 1300, 중형과 대형은 각각 2300, 3천원을 내야 한다.

 

거리가 짧은 동별내영업소는 소형 700, 중형과 대형은 각각 1100, 1500원의 통행료가 책정돼있다.

 

적자가 쌓이다보니 지난해 3월 민간 사업시행자 측에서 남양주시에 사업 시행조건 조정계획서를 제출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덕송-내각 고속화도로는 앞선 수석-호평 고속화도로처럼 민간 사업시행자인 덕송내각고속화도로가 운영 과정에서 교통량 부족 등으로 적자를 보더라도 남양주시가 이를 보전해주지 않는 조건으로 건설됐다.

 

사업 시행조건 조정방안 검토는 경기연구원의 주도로 추진된다.

 

경기연구원이 이미 조정방안을 찾는데 수반되는 재무적 적정성 검토 용역을 발주해 이달 들어 회계법인을 선정한 상태다.

 

용역 기간은 당면한 착수일로부터 8개월 가까이로 설정했다.

 

경기연구원은 별도로 교통수요 추정·검증, 법률적 적정성 검토 등 각각의 작업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병행한다.


기사입력: 2021/01/12 [15:2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