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주택… 공공임대 표본으로 만들겠다”
경기도, 통합설계기준 제정 계획 내놔… 올 하반기 확정안 발표
 
성우진

경기도가 기본주택을 분양주택 수준으로 평생 거주할 수 있는 품질로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23일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제정 계획을 발표했다.

 

통합설계기준 제정 방향은 하자 제로(Zero) 분양주택 수준의 품질 평생 거주 고려 등으로 정해졌다.

 

도는 누수, 결로, 층간소음 등 기존 공공임대주택의 3대 하자를 막기 위해 방수, 단열재, 바닥 완충재(30이상) 보강 등으로 철저히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분양주택과의 품질 차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감재 품질 개선, 기계 환기 도입, 디지털 도어락·LED 조명·친환경 강마루 설치 등 분양주택 수준의 시설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의 밋밋한 주택 디자인에서 탈피해 설계 공모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반영하는 한편 발코니 확장과 세대당 주차공간 확장 등으로 기존 임대주택과 차별화할 계획이기도 하다.

 

도는 장기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공공주택을 실현하고자 준공 10년 후부터 3년마다 노후화를 점검해 주기적으로 전면·부분 리모델링을 추진한다.

 

이밖에도 대기전력 차단 콘센트, 스마트 난방 분배 시스템 등 관리비 및 에너지 절약 방안과 함께 화재 대피 시스템, 감염병 확산 방지용 비접촉 스마트 출입 시스템 등도 설계기준에 반영하기로 했다.

 

도는 연구용역과 전문가 검토.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올 하반기 통합설계기준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기본주택을 진정한 보편적 주거권을 보장하고 모든 사람이 거주하고 싶어 하는 공공임대주택의 표본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도는 30년간 장기 임대할 수 있는 임대형과 토지를 공공이 소유·임대하고 주택은 개인이 소유하는 분양형등 두 가지로 기본주택을 추진 중이다.


기사입력: 2021/02/23 [11:3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