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농 1-3구역 재개발 ‘준공’
지하 2층~지상 29층 아파트 5개 동 449가구 입주 앞둬
 
김희우

지금·도농 재정비촉진지구 1-3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준공이 지난 19일자로 인가됐다.

 

남양주시가 23일 고시를 통해 공사 완료를 알렸다. 착공은 2018년 8월 이뤄졌다. 

 

지금·도농 1-3구역은 다산동 4268-6번지(옛 도농동 268-6번지) 일원 2738면적이다.

 

이중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 대지 면적이 14193이다.

 

경의중앙선 구리역과 도농역 중간에 위치해있으며, 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 남양주IC를 통해 강변역과 송파로의 접근이 용이한 편이다.

 

이곳에는 지하 2~지상 29층 아파트 5개 동이 건립됐다. 시공사로 나선 한진중공업이 다산 해모로라는 브랜드로 새 아파트를 선보였다.

 

60이하 349가구와 60~85100가구 등 모두 449가구의 입주가 이르면 이달부터 시작될 예정됐다.

 

도시계획도로와 공원 등 정비 기반시설은 6106면적에 걸쳐 조성됐다. 나머지 439는 종교 부지다.

 

1-3구역을 포함한 지금·도농 재정비촉진사업은 20086월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

 

이후 20115월 처음으로 재정비촉진계획 결정·고시에 이르러 상업·공업지역과 주거지가 어우러진 중심지형으로 뉴타운 개발이 계획된 바 있다.

 


기사입력: 2021/02/23 [17:2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