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명인 지정·운영 조례도 ‘폐지’
2015년 제정됐지만 명인 신청·지정 없어… 시, 폐지 조례안 예고
 
김희우

남양주시 유기농 명인 지정·운영 조례도 폐지된다.

 

남양주시가 8일 공고를 통해 폐지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이 조례는 친환경 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 관리 지원에 관한 법률 3조에 의거, 친환경 농·어업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20155월 제정된 바 있다.

 

·밭작물·과수·채소·축산 등의 분야에서 계속해 5년 이상 종사하면서 남양주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사람 중 독특한 유기농 실천 기술을 체계적으로 정립했거나 새로운 아이디어로 유기농 자재 등을 직접 개발해 저비용으로 유기농을 실천하고 있는 사람을 유기농 명인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급격한 도시화 등의 영향으로 농업 기반이 줄어들고 유기농을 실천하는 농업인도 감소하다보니 유기농 명인 신청·지정 건수가 없는 등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유기농 명인 지정·운영 조례 폐지는 오는 28일까지 의견수렴 이후 최종적으로 시의회 심사·의결이 이뤄지면 확정된다.


기사입력: 2021/04/08 [14:4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