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등 의원 12명에 ‘탈당’ 권유
 
김희우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요청해 이뤄진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가족(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 대상 부동산 거래전수조사(42~67) 결과가 지난 7일 당에 공식 통보됐다.

 

조사 결과 의원 12명이 부동산 거래·보유 위법 의혹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권익위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들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들의 실명은 하루 만인 8일 오후 고용진 수석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밝혀졌다

 

여기에 부인 명의 지역구 땅 매입논란에 휩싸였던 김한정(민주·남양주을) 국회의원이 서영석·임종성 의원과 함께 업무상 비밀 이용의혹 대상자로 포함됐다.

 

또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우상호·오영훈·양이원영·윤재갑·김수흥 의원이 농지법 위반 의혹 대상자로 분류됐다.

 

민주당은 이들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 탈당’(비례는 출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의혹의 경중과 사실 여부 등 상관없이 전원 탈당이라는 초유의 고강도 조치를 꺼내든 셈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고 운을 뗀 뒤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선제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무죄추정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강제수사권이 없어 사실 규명에 한계가 있기에 소명자료로도 해명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수사기관이 수사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경찰 특별수사본부에 자료를 이첩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빠른 시일 내에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 해당 의원들도 성실하게 수사에 협력하고 적극적으로 소명자료를 제출해 의혹을 해소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한 뒤 우리 당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 후보들이 이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함께 공약했고, 오늘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동료 의원들의 억울한 항변이 눈에 선하지만, 당 지도부 입장에서는 선당후사의 자세로 (탈당 권유를) 수용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우리 당이 왜 의원 모두의 동의를 받아 전수조사에 임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재차 당부한 뒤 동료 의원들이 하루속히 의혹을 해소하고 민주당으로 돌아오기를 문 열어놓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1/06/08 [15:3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