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권유받은 김한정
3주 넘게 ‘버티기’… 징계?
 
김희우

김한정(남양주을) 국회의원이 자진 탈당을 권유받은 지 벌써 3주 넘게 시간이 흘렀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요청해 진행된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가족(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 대상 부동산 거래전수조사(42~67) 결과를 토대로 당 지도부가 지난달 812명의 국회의원을 놓고 부동산 의혹에 따른 자진 탈당(비례는 출당)을 권유했지만, 4(김수흥·김회재·오영훈·우상호)과 함께 버티기 모드에 들어갔다.

 

그 사이 당에서는 12명 중 비례대표 의원 2(윤미향·양이원영)에 대한 출당 조치가 이뤄졌다.

 

지난달 22일 의원총회 의결로 각각 부동산 명의신탁, 농지법 위반 의혹 대상자로 분류된 윤, 양이 의원이 제명됐다.

 

나머지 김주영·문진석·서영석·윤재갑·임종성 의원은 이미 탈당 절차를 밟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12명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우상호·오영훈·양이원영·윤재갑·김수흥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 대상자로 분류됐다.

 

부인 명의 지역구 땅 매입논란에 휩싸였던 김한정(민주·남양주을) 의원은 서영석·임종성 의원과 함께 업무상 비밀 이용의혹 대상자로 포함됐다.

 

김 의원은 즉각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탈당 권유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격앙된 반응을 보이면서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불복 의사를 분명히 했다
.

 

애초 국민권익위의 부실한 전수조사를 토대로 이뤄진 조치인 만큼 탈당 권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당 지도부는 본인 귀책사유가 아닌 경우나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인 경우는 복당을 허용하고 복당 시 불이익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탈당 권고 후 3주 넘게 시간이 흘렀고 대선 채비 등 집중해야 하는 현안이 산적해 하루빨리 이 문제를 매듭지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이미 출당 조치한 비례대표 의원들, 게다가 탈당 절차를 밟고 있는 의원들과의 형평성 논란도 무시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결국 송영길 당대표의 결단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끝까지 설득 작업이 여의치 않아지면 쉽지 않은 결단이지만 당헌·당규에 규정된 비상징계권’(강제 탈당)이 동원될 수도 있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기사입력: 2021/07/02 [10:4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