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시장 당직 정지… 윤리심판 회부
 
김희우

더불어민주당이 조광한 시장에 대해 당직자로서의 직무를 정지했다.

 

동시에 당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했다는 소식이다.

 

7일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이렇듯 당헌 제80조에 따른 조치사항이 보고됐다.

 

민주당 당헌 제80조는 당직자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되면 사무총장이 기소와 동시에 해당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고 윤리심판원 조사를 요청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구 단위 기초 자치단체장인 조 시장은 당에서 전국대의원과 중앙위원, 경기도당 상무위원이라는 당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남양주도시공사의 공정한 인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지난달 재판에 넘겨져 자동적으로 당 사무총장의 조치가 이뤄졌다.

 

조 시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의정부지검 형사6(김성동 부장검사)는 남양주도시공사의 감사실장 채용 과정에 있어 조 시장이 특정인에게 공개 모집에 지원하도록 제안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분명 공개 모집인데도 조 시장이 자리를 제안하고 채용 일정을 미리 알려줘 남양주도시공사의 공정한 인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판단이다.

 

이 사건은 남양주도시공사에 채용됐던 전 감사실장의 폭로가 있은 뒤 경기도가 지난해 6 특별감사에 나서 조 시장 등을 놓고 7 도지사 명의 공문으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 끝에 지난해 11월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조 시장은 지난해 4·15 총선 관련해 공직선거법과 지방공무원법 위반 혐의로도 기소돼 이미 의정부지법에서 2차 공판까지 거친 상태다. 오는 123차 공판을 앞두고 있다.

 

한편 경기도 이재명 지사와의 불편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조 시장은 최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TV토론회 때 나온 하천·계곡 정비사업관련 이 지사의 발언을 두고 날을 세우면서 7일에도 입장문을 내놨다.

 

전날 이 지사의 정책 표절에 대한 입장문에서 우리 시의 노력과 성과를 도지사 치적으로 둔갑시켜 버리는 행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경기도 측에서 경기도가 남양주시에 앞서서 했다는 것이 아니다. 광역정부에서 최초라는 것이다. 남양주시의 주장(도지사 치적으로 둔갑시켰다)은 억지에 가깝다남양주시가 가평, 연천, 포천 계곡 정비도 다 했나? 말이 안 되는 논지를 갖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하자 발끈하고 나섰다.

 

조 시장은 이 역시 늘 해왔던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일침을 놓고 지난해 경기도의 특별조사를 언급하면서 경기도 조사 담당자가 우리 시 직원에게 왜 경기도가 최초라는 기사에 남양주시가 최초라는 댓글을 달았냐고 추궁하는 등 수사기관마냥 굴고 보복성 감사를 벌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 시장은 오는 29일 서울 여의도에서 선거 실패, 곧 국가의 실패입니다출판 기념회를 열 예정이기도 하다.

 

지난 2월부터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라는 제목으로 내년 대선의 중요성을 설명한 글을 연재해오다 6편부터는 제목을 선거 실패, 곧 국가의 실패입니다로 바꿔 최근까지 쓴 20편을 모아 책을 내기로 했다.


기사입력: 2021/07/07 [16:4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