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정화조 폐쇄’ 프로젝트 추진
우선 다산동 플루리움 아파트 내 오수펌프 정화조 이달 말까지 폐쇄
 
김희우
‘정화조 없는 친환경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막이 올랐다.

하천을 오염시키고 악취와 해충을 발생시킬 수 있는 정화조는 남양주 내 존치 비율이 3%로 비교적 낮은 편이다.

그러나 팔당댐 주변으로 수돗물 취수장(11곳)이 몰려 있는 상황에서 수질과 환경 개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남양주시가 정화조 단계적 폐쇄 프로젝트에 나섰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산동 플루리움 아파트<사진> 내 정화조를 폐쇄하는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7개 단지 6천여세대에 이르는 이 아파트에는 1개 단지(6단지 폐쇄)를 뺀 6개 단지에 걸쳐 11곳에 정화조가 존치 중이다.     
  
시는 고장이 잦은 오수펌프 정화조를 이달 말까지 폐쇄하고 ‘자연 유하식 직관’ 오수처리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단지별로 매년 3천만원가량 정화조 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악취 등으로 인한 생활 불편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와부읍을 중심으로 30곳에 약 50㎞에 이르는 공공 오수관로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로써 하수처리장과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도 정화조 폐쇄가 원활해질 전망이다.  

시는 오수를 받아 부패시키는 방식인 단독 정화조를 폐쇄하기 위해 합류식 하수처리 지역을 분류식으로 전환할 계획이기도 하다. 


기사입력: 2022/09/07 [11:3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