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 내년 예산안 22조3천345억
2023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안… 올해보다 3조1천386억 증
 
김희우
경기도교육청이 2023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22조3천345억)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올해 본예산(19조1천959억)보다 3조1천386억원(16.3%) 증액했다.

도 교육청은 “하이테크 기반 학생맞춤형 학력향상 교육, 미래교육 체제 구축, 과밀학급 해소 및 안전한 교육환경 개선, 방과 후 학교·돌봄·유아교육 지원 강화 등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주요하게 기초학력책임지도제 운영 등 학력향상 2천464억원, AI(인공지능) 교육과 기존 꿈의학교인 이룸학교 운영 등이 포함된 미래교육 체제 구축 391억원,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학교 신·증설 9천475억원, 누리과정 지원을 비롯한 방과 후 학교·돌봄·유아교육 지원 1조2천625억원 등을 세출예산안에 반영했다.

아울러 진로교육 운영 등 학생맞춤형 진로·직업교육 강화에 1천169억원, 교원 자격연수와 역량 강화에 219억원, 대안교육과 특수교육 지원 등의 항목이 담긴 교육 사각지대 학생 지원에 3천565억원을 각각 배정했다.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사업 중 국제바칼로레아(IB) 교육 운영을 위한 예산 34억원을 본예산에 처음 편성하기도 했는데, IB 도입은 임태희 교육감의 공약이다.

IB는 스위스에 본부를 둔 비영리교육재단 IBO가 개발·운영하는 국제인증 학교교육 프로그램으로, 학습자의 자기 주도적 성장을 추구하는 교육 체계다.

반면 학교마다 1천만원에서 4천만원가량까지 지원하기 위해 일괄적으로 350억원가량 편성했던 혁신학교 예산은 없앴다.

대신 전체 공립학교 기본운영비를 482억원 늘리기도 했다. “혁신학교 지원에만 사용된 예산을 학교 자율성을 높이는 예산으로 바꿨다”는 것이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임 교육감은 수업 전문성을 강화하는 학교를 지원하고자 새롭게 미래학교를 도입했다. 기존 혁신학교를 미래학교 한 유형으로 전환한 것이다.

2023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예산안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18조195억원,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3조6천278억원, 자체 수입 1천215억원, 기타 5천657억원 등으로 편성됐다.


기사입력: 2022/10/31 [13:3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